마즈다의 새로운 로터리 엔진 차, 우리나라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까?

[한국일보 2016년 2월 14일자에 ‘마쓰다의 새로운 로터리 엔진, 국내에서도 만날 수 있을까’라는 제목으로 실린 글입니다.] 전기차 시대가 조금씩 다가오고 있지만, 아직까지 자동차 동력원의 주류는 내연기관이다. 내연기관은 간단히 말하면 화석연료가 폭발할 때 나오는 에너지를 운동에너지로 바꾸는 기계다. 내연기관도 여러 형태가 있는데, 그 중 자동차에 가장 많이 쓰이는 것은 왕복형 엔진이다. 이 형식은 연료의 폭발 에너지를 피스톤의 상하 왕복운동으로, 다시 크랭크샤프트의 회전운동으로 바꿔 바퀴를 굴리는데 활용한다.  이 형식이 자동차 엔진의 주류로 자리를 잡은 것은 완벽해서라기보다는 여러 면에서 자동차에 쓰기에 가장 합리적이어서다. 모든 기술이 그렇듯 단점이 있기 마련이지만 다른 장점이 단점을 상쇄하고 남기 때문에 쓰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기술자들에게는 항상 더 나은 것을 … 마즈다의 새로운 로터리 엔진 차, 우리나라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까? 더보기

1967 마즈다 코스모 스포츠

[모터매거진 2014년 5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경박단소한 엔진으로 고출력을 얻을 수 있다는 로터리 엔진의 특성에 주목해 실용화한 마즈다가 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해 만든 차가 코스모 스포츠다. 판매대수는 많지 않지만 세계 첫 2로터 로터리 엔진 승용차라는 타이틀과 더불어 마즈다의 이미지를 확립한 차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1950년대에 NSU에서 일하던 펠릭스 반켈은 실용적인 로터리 엔진을 개발했다. 그가 개발한 로터리 엔진은 타원형 하우징 안에서 삼각형에 가까운 로터가 회전하며 4행정을 반복해 힘을 내는 구조였다. 개발자의 이름을 따 반켈 엔진이라고 불린 이 엔진은 일반적인 피스톤 왕복형 엔진보다 단순한 구조에 힘입어 작고 가벼우며 진동이 적다는 특징이 있었다. 또한 크랭크샤프트를 더 빨리 회전시킬 수 있어 높은 출력을 낼 수 … 1967 마즈다 코스모 스포츠 더보기

일본 스포츠카, 이렇게 달려왔다 (2) 1970년대

[ 모터트렌드 한국판 2012년 4월호에 실린 글의 원본입니다. 내용이 길어 10년 단위로 다섯 개 포스트로 나누어 올립니다. ] * 일본 스포츠카, 이렇게 달려왔다 (1) 1960년대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렉서스 LF-A, 도요타 86과 스바루 BRZ가 새로운 관심의 대상이 되기까지, 한동안 일본 메이커들은 가장 재미있는 자동차 장르인 스포츠카와 거리가 먼 존재들이었다. 하지만 역사를 조금만 거슬러 올라가보면, 일본 메이커들이 만들고 세계인들이 즐긴 걸작 스포츠카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그들이 작정만 하고 여건만 갖춰지면 언제든지, 얼마든지 재미있는 차를 만들 수 있음을 역사는 보여준다. – 1970년대 본격적인 마이카 시대로 접어들은 일본차 내수와 수출 모두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그러나 고도산업화의 병폐인 공해로 몸살을 앓으면서 자동차에 대한 압박이 … 일본 스포츠카, 이렇게 달려왔다 (2) 1970년대 더보기

일본 스포츠카, 이렇게 달려왔다 (1) 1960년대

[ 모터트렌드 한국판 2012년 4월호에 실린 글의 원본입니다. 내용이 길어 10년 단위로 다섯 개 포스트로 나누어 올립니다. ] 렉서스 LF-A, 도요타 86과 스바루 BRZ가 새로운 관심의 대상이 되기까지, 한동안 일본 메이커들은 가장 재미있는 자동차 장르인 스포츠카와 거리가 먼 존재들이었다. 하지만 역사를 조금만 거슬러 올라가보면, 일본 메이커들이 만들고 세계인들이 즐긴 걸작 스포츠카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그들이 작정만 하고 여건만 갖춰지면 언제든지, 얼마든지 재미있는 차를 만들 수 있음을 역사는 보여준다. – 1960년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붕괴위기에 놓였던 일본 자동차 산업은 625 동란에 따른 특수로 회생의 발판을 마련했고, 1950년대 후반의 내수 호황으로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 일반인들이 스포츠카는커녕 자가용조차 쉽게 구입할 수 … 일본 스포츠카, 이렇게 달려왔다 (1) 1960년대 더보기

마쓰다 787B, 르망 제패 20년 기념해 부활하다

[ 모터 매거진 2011년 7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 일본 메이커에게 처음으로 르망 24시간 레이스 우승을 가져다 준 르망 유일의 로터리 엔진 우승차인 마쓰다 787B가 우승 20주년을 기념해 다시금 사르트 서킷을 달렸다. 세심한 복원 작업으로 부활한 787B 경주차는 많은 이들에게 뿌듯한 … 마쓰다 787B, 르망 제패 20년 기념해 부활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