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혼다 오딧세이

혼다코리아가 2020년형 오딧세이를 출시했다. 오딧세이는 북미 시장에 특화된 미니밴으로, 현재 판매 중인 5세대 모델은 2017년 하반기에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2020년형 오딧세이는 2019년형과 비교해 달라진 점이 거의 없지만, 정부의 한시적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라 기본 권장 소비자가격이 낮아졌다. 기본값(개별소비세 1.5% 적용 기준)은 5,647만 원이다. [ 주요 제원 ] 혼다 오딧세이 | 차체형식 8인승 미니밴  길이x너비x높이 5190x1995x1765mm  엔진 V6 3.5L 가솔린  최고출력 284마력/6000rpm  최대토크 36.2kgm/4700rpm  변속기 자동 10단  굴림방식 앞바퀴굴림  공차중량 2095kg  복합연비 9.2km/L  CO2 배출량 188g  에너지소비효율 5등급  기본값 5,647만 원(개별소비세 1.5% 적용 기준) 2020 혼다 오딧세이 더보기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ADAS 에디션

2018. 6. 5. – 시트로엥 국내 공식 수입판매사 한불모터스(주)가 7인승 미니밴인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Grand C4 Picasso) 기본 트림인 필(Feel) 모델에 ADAS 장비를 추가한 ADAS 에디션의 판매를 시작했다. 그랜드 C4 피카소 ADAS 에디션은 2.0리터 디젤 엔진이 올라가는 윗급 샤인(Shine) 모델에 포함된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ADAS)을 1.6리터 디젤 엔진이 올라가는 아랫급 모델에 기본 사항으로 포함한 것이다. 필 트림 대비 추가된 ADAS는 저속 자동 긴급 제동 기능인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차로 이탈 방지, 사각지대 모니터링, 오토 하이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제한속도 설정, 운전자의 피로를 감지하거나 장시간 운전이 계속될 때 경고하는 운전자 주의 알람 시스템으로 총 여섯 가지다. 그 밖에도 주차 편의성을 …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ADAS 에디션 더보기

토요타, 시에나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

2018. 3. 19. – 토요타코리아는 디자인 중심으로 변화를 준 뉴 시에나의 판매를 시작했다. 시에나는 북미 시장에 초점을 맞춘 미니밴으로 1997년 말에 미국에 첫 선을 보였고, 우리나라에는 2011년 11월부터 3세대 모델을 들여와 판매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인 모델은 3세대 모델의 두 번째 … 토요타, 시에나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 더보기

인피니티, QX60에 2WD 및 하이브리드 추가

2018. 3. 15. – 인피니티 코리아가 판매 중인 7인승 SUV QX60에 전륜구동(FWD) 모델과 하이브리드(Hybrid AWD) 모델을 추가했다. QX60은 2012년에 JX35라는 이름으로 국내에 처음 들어왔고, 이듬해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면서도 V6 3.5리터 가솔린 엔진과 사륜구동(AWD) 시스템을 조합한 단일 파워트레인 구성을 유지해 왔다. 이번에 추가된 FWD 모델은 전륜구동 방식으로 바뀌어 차 무게가 줄고 복합연비가 AWD 모델의 8.3km/리터에서 리터당 0.3km 개선된 8.6km/리터가 되었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직렬 4기통 2.5리터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 및 배터리를 결합해 연비 향상과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를 꾀한 모델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복합연비는 10.5km/l에 이른다. 값은 QX60 FWD 모델 5,990 만원, 하이브리드 모델 6,990만원이다.   인피니티, QX60에 2WD 및 하이브리드 추가 더보기

2018 쌍용 코란도 투리스모

[ 모터트렌드 한국판 2018년 3월호 ‘New Comer’ 꼭지에 실린 글의 원본입니다. ] 코란도 투리스모의 생존비법은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기 어려운 독특한 구성에 있다. 미니밴이라기보다 다인승 SUV에 가까운 성격으로 나름의 틈새시장을 꽉 잡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그 틈새가 좁아도 아주 좁고, 여기저기 계속 손을 보더라도 수명이 다할 때까지 근본적인 특성은 달라지지 않으리라는 사실이다 지난해 말로 체어맨 W 생산이 끝나면서 쌍용자동차 제품 라인업은 SUV와 MPV로 정리되었다. 20년 동안 쌍용의 이미지 리더로 상징적 의미가 컸던 대형 세단의 명맥이 끊어진 것은 아쉽지만, 그 덕분에 쌍용이 SUV 전문 브랜드로 정체성이 뚜렷해진 것은 한편으로 잘 된 일이다. 쌍용은 기왕 이렇게 된 것, 앞으로 티볼리, 코란도, 렉스턴의 세 … 2018 쌍용 코란도 투리스모 더보기

자동차판 ‘골든 래즈베리 어워드’ – 최악의 계기판: 쌍용 코란도 투리스모

[ 모터트렌드 한국판 2018년 3월호 ‘자동차판 골든 래즈베리 어워드’ 피처 기사에 포함된 글의 원본입니다. 여덟 명의 에디터/필자가 부문별로 꼽은 최악의 것들 가운데 하나로, 저는 최악의 계기판을 뽑아봤습니다. ] 최악이라는 표현은 늘 조심스럽다. 여기서 말하는 최악은 ‘가장 시대에 뒤떨어진’ 정도로 해석하는 게 맞을 듯하다. 그렇다. 구성이나 디자인이 조금 달라지기는 했어도, 코란도 투리스모의 계기반은 2004년에 데뷔한 로디우스의 틀을 그대로 이어받고 있다. 일단 주요 계기를 대시보드 가운데에 모아 놓은 센터 클러스터 디자인부터 유행이 지난 지 오래다. 차에 탄 사람이 현재 달리고 있는 상태를 알 수 있기 때문에 한때 가족용 차에 종종 쓰였지만, 이 정도 크기의 차에 쓰인 사례도 적거니와 굳이 몰라도 좋을 엔진 … 자동차판 ‘골든 래즈베리 어워드’ – 최악의 계기판: 쌍용 코란도 투리스모 더보기

전문 브랜드로 재편된 쌍용, 살 길을 찾아라

[2018년 1월 8일에 오토엔뉴스를 통해 다음 자동차 섹션에 실린 글의 원본입니다.]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국내 5개 제조사의 실적은 명암이 갈렸다. 2016년에 비해 판매가 늘어난 브랜드는 현대와 쌍용뿐이었고, 나머지 세 개 브랜드는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업체 수장이 교체된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의 부진한 실적이 돋보였다. 이처럼 한해의 마무리가 개운치 않았던 탓인지, 여러 브랜드가 새해를 맞는 분위기는 전과 사뭇 다르다. 예년 같으면 업체들은 연말에 프로모션을 집중하고, 해가 바뀌고 나면 할인을 비롯한 구매혜택을 크게 줄였다. 그러나 올해는 1월에도 12월 못지않은 수준의 각종 프로모션을 이어나가는 브랜드가 대부분이다. 브랜드마다 방어적이냐 공세적이냐의 차이가 있을 뿐, 시장이 전체적으로 위축되고 있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가운데 1월 … 전문 브랜드로 재편된 쌍용, 살 길을 찾아라 더보기

1956 피아트 물티플라

[모터매거진 2014년 12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1950년대 들어 점차 커지고 있는 다용도차 시장을 목표로 피아트가 개발한 600 물티플라는 현대적 모노볼륨 또는 원박스카의 시초 중 하나로 여겨진다. 인기 모델 600의 구동계를 활용해 개발비를 줄이면서도 차체 크기의 한계를 뛰어넘은 파격적 설계에 힘입은 실용성이 돋보였다. 피아트는 1950년대에 들어서며 소형차 시장이 커질 것을 예상하고 다양한 수요에 맞춰 여러 모델을 갖출 계획을 세웠다. 당시 피아트의 기술 개발을 책임지고 있던 단테 지아코사(Dante Giacosa)는 2세대 500과 차체를 키운 600 등 승용차 개발과 더불어 실용성이 높은 차의 수요도 고려하고 있었다. 당시 유럽에는 시트로엥 트락숑 아방 파밀리알레, 모리스 마이너 트래블러 등 실용성 높은 스테이션 왜건이 하나둘씩 등장하고 있었다. 피아트는 1949년에 … 1956 피아트 물티플라 더보기

남자의 차라면 – 가장의 선택

[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 한성자동차 웹진 ‘with Hansung’ 2012년 5월호에 쓴 글의 원본입니다. ] 가장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가족 구성원이 마음 놓고 편안히 지낼 수 있는 덕목을 갖추는 것. 그런 덕목을 모두 만족시키는 차라면 가장이 가족을 위해 안심하고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멀티 라이프스타일 비클인 B-클래스가 바로 그런 차다 가족을 위한 차의 선택 기준은? 자동차는 현대를 살아가는 보편적인 사람들에게 있어 단일 품목으로는 집 다음으로 가장 많은 지출을 필요로 하는 재산이고 자산이다. 이처럼 큰 지출을 필요로 하는 아이템인 자동차, 특히 온 가족이 함께 쓰는 차를 구입할 때에는 모든 가족이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조율해 결정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집만큼이나 온 … 남자의 차라면 – 가장의 선택 더보기

기아 뉴 카니발에 7인승 모델을 허하라!

[ 2009년 6월에 네이버 블로그에 쓴 글입니다 ] 지난 주, 오랫만에 가족이 함께 제주 여행을 갔다 왔다. 어머니 회갑을 기념해 모처럼 가족이 시간을 맞추어 떠난 여행의 구성원은 부모님, 10개월 된 아이를 포함한 필자 내외의 가족, 그리고 여동생까지 어른 5명, 유아 1명이었다. 평소 집에서야 어머니 차인 기아 쏘렌토 한 대로 이동할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짧은 거리를 움직이는 때에만 가능한 이야기. 몸무게 10kg이 넘어가는 아기(?)를 누군가 한 사람이 안고 장거리를 움직이자면 쏘렌토는 물론이고 웬만한 대형 승용차로도 벅찬 것이 현실이다. 웬만하면 어린이는 베이비 시트를 이용하자는 필자 내외의 주의도 있어, 온 가족이 비교적 답답치 않게 움직일 수 있는 차를 렌트해 이용하기로 마음 먹고 고른 … 기아 뉴 카니발에 7인승 모델을 허하라! 더보기

2001 현대 라비타 1.8 CR

[2001년 6월 한국경제신문에 실린 글입니다] 지난 4월 선보인 현대 라비타는 퓨전카 싼타페에 이어 현대에서 두번째로 내놓은 신개념의 승용차다. 라비타처럼 미니밴의 특성과 승용 왜건의 특성이 적절히 뒤섞인 개념의 차들은현재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시승차는 1.8 CR 고급형 모델(1천 239만원)에 자동변속기와 에어컨이 포함된 … 2001 현대 라비타 1.8 CR 더보기

2001 기아 카니발 II 2.9 CRDi

[2001년 2월 한국경제신문에 실린 글입니다] 국내 유일의 정통 미니밴인 카니발이 카니발 II로 거듭났다. 카니발 II는 RV(레저차)시장에서 독자적인 입지를 굳혀온 종전 카니발과 비교해 실용성과 편리함에서 환영받을 만한 부분들이 더욱 많아졌다. 외관은 대형 승용차를 연상시킬 정도로 단정하면서도 고급스럽게 다듬어졌다. 무엇보다 디젤모델의 보닛에 자리잡은 인터쿨러 … 2001 기아 카니발 II 2.9 CRDi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