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812 GTS

2020. 2. 27. – 페라리 공식 수입원인 FMK가 812 GTS의 판매를 시작했다. 812 GTS는 2017년 6월에 국내에 첫선을 보인 812 수퍼패스트(Superfast)의 컨버터블 버전이다. 모델 이름의 812는 800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는 12기통 엔진을 상징하고, GTS는 그란 투리스모 스파이더(Gran Turismo Spider)의 머리글자다. 스파이더는 페라리가 컨버터블에 주로 쓰는 상징적 표현으로, 대개 쿠페를 뜻하는 베를리네타(Berlinetta)와 대비되는 개념으로 쓴다. 페라리는 812 GTS가 50년 만에 부활한 ‘프톤트 엔진 스파이더’라고 한다. 페라리가 앞 엔진 뒷바퀴 굴림 방식으로 구동계를 배치한 모델 중 마지막으로 지붕을 열고 닫을 수 있게 만들었던 것은 365 GTB/4 ‘데이토나’의 스파이더 버전이었던 365 GTS/4로, 1971년부터 1973년까지 생산된 바 있다. 따라서 좀 더 구체적으로는 50년 만에 해당하는 … 페라리 812 GTS 더보기

페라리 F8 스파이더

2020. 2. 27. – 페라리 공식 수입원인 FMK가 F8 스파이더(Spider)의 판매를 시작했다. F8 스파이더는 지난해 국내 판매가 시작된 8기통 2인승 쿠페, F8 트리뷰토(Tributo)의 컨버터블 버전이다. 기본적인 동력계 및 구동계, 섀시 등 핵심 구성은 쿠페 버전인 F8 트리뷰토와 같고, 지붕 가동구조를 더하면서 그에 관한 기능과 디자인, 공기역학 요소들을 손질한 변형 모델이다. 아울러 488 스파이더의 후속 모델이기도 하다. 개폐식 지붕은 F430 스파이더를 시작으로 세대변화에 따라 조금씩 변화를 주며 이어지고 있는 2단 접이식 하드톱(Retractable Hard Top, RHT)이다. 지붕을 씌웠을 때의 측면 형태는 F8 트리뷰토와 거의 비슷하지만, 도어 뒤쪽 쿼터 글래스가 없다. 또한, F8 트리뷰토는 뒤 유리 역할을 하는 투명 엔진룸 덮개가 지붕에서 시작해 … 페라리 F8 스파이더 더보기

포르쉐 911 카레라 S / 4S 쿠페 & 카브리올레

2020. 2. 25. – 포르쉐코리아가 내부 코드명 992로 불리는 8세대 911의 판매를 시작했다. 이번에 판매를 시작한 모델은 모두 4종으로, 기본 모델인 카레라의 한 단계 윗급인 카레라 S와 4륜구동 시스템을 더한 카레라 4S이고, 차체 형태에 따라 쿠페와 카브리올레로 나뉜다. 911 시리즈는 포르쉐 브랜드를 대표하는 스포츠 모델로, 이번에 선보인 992 시리즈 911은 이전 세대인 991 시리즈 출시 이후 7년여 만에 세대가 교체된 것이다. 디자인은 전통적인 911 시리즈의 틀에 991 시리즈의 주요 요소를 이어 받으면서 초기형 911의 디자인 요소들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구성해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가장 돋보이는 부분은 앞뒤 범퍼로, 모두 검은색 트림을 번호판을 품는 형태로 넓게 펼쳐 차의 너비를 강조했다. 아울러 네바퀴굴림 … 포르쉐 911 카레라 S / 4S 쿠페 & 카브리올레 더보기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 400 카브리올레

2018. 6. 4.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더 뉴 E 400 카브리올레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 더 뉴 E 400 카브리올레는 2016년 출시된 10세대 E-클래스 세단(W213) 기반으로 만들어진 새 E-클래스 카브리올레(A238) 라인업 중 국내에 처음 출시되는 모델이다. 디자인은 E-클래스 세단을 이어받았으면서도 세단보다 라디에이터 그릴을 낮추고 쿠페와 비슷하게 가로로 넓은 테일램프를 달아 넓은 인상을 준다. 아울러 전통적인 직물 소재 소프트톱을 쓰고 톱을 씌웠을 때 지붕선이 쿠페처럼 부드럽고 매끄럽게 이어지도록 디자인했다. 옆 유리는 내렸을 때 완전히 차체 안으로 감춰지고 크롬도금 띠가 열리는 부분 테두리를 완전히 감싸 오픈톱 모델임을 강조한다. 소프트톱은 방음 및 방열 효과를 고려해 3중으로 만들어졌고, 시속 50km 이내에서는 주행 중일 때에도 개폐할 수 …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 400 카브리올레 더보기

포르쉐 718 박스터/카이맨 GTS

2018. 4. 18 – 포르쉐코리아가 신형 718 박스터 GTS와 718 카이맨 GTS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718 GTS는 컨버터블인 박스터와 쿠페인 카이맨 라인업으로 구성된 718 시리즈의 고성능 버전이다. 포르쉐의 미드엔진 모델인 박스터와 카이맨은 이전 세대에도 GTS 모델이 있었지만, 엔진이 4기통 2.5리터 터보로 바뀌며 718이라는 새 이름이 주어진 이후에 GTS 모델이 추가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718 GTS는 두 모델 모두 일반 모델 대비 동력과 운동성능이 향상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최고출력은 365마력으로 718보다는 65마력, 718 S보다는 15마력 높고 6기통 3.4리터 엔진을 얹은 이전 세대 GTS보다는 718 박스터 GTS가 35마력, 718 카이맨 GTS가 25마력 높다. 최대토크는 43.8kg·m으로 1,900rpm부터 5,000rpm에 이르는 넓은 영역에서 고르게 … 포르쉐 718 박스터/카이맨 GTS 더보기

신형 포드 머스탱 출시

2018. 4. 4 – 포드코리아가 간판 스포츠카인 머스탱의 새 모델을 국내에 판매하기 시작했다. 새 머스탱은 2015년 선보인 6세대 모델을  대대적으로 손질한 것으로, 포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스포츠카로서 영향력을 키우려는 의도가 반영되었다. 특히 유럽 보행자 충돌 안전 규정을 반영해 보닛 높이를 낮추는 등 차체 앞부분의 구조와 디자인을 중심으로 여러 부분에 변화를 주었고, V8 엔진 모델의 성능과 더불어 연비 향상을 위한 조율이 이루어졌다. 엔진은 4기통 2.3리터 터보와 V8 5.0리터의 두 가지이고, 변속기는 모두 10단 자동이다. 특히 V8 엔진에는 포드 최초로 간접분사(포트 인젝션)와 직접분사 방식을 결합한 연료분사 시스템이 쓰여, 성능은 높이고 소음과 진동은 줄였다.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는 2.3리터 터보 엔진이 291마력 및 44.9kg·m, 5.0리터 엔진이 … 신형 포드 머스탱 출시 더보기

1955 메르세데스-벤츠 190 SL

[모터매거진 2014년 7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최고의 명차 중 하나인 300 SL과 꼭 닮은 모습으로 만들어진 190 SL은 미국에서 특히 큰 인기를 얻었다. 일반 승용차 설계를 응용해 성능이 뛰어나지는 않았지만, 300 SL의 후광 덕을 크게 보았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 차의 경험을 바탕으로 컨버터블 양산을 적극 추진하기 시작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역사에서 최고의 명차 중 하나로 손꼽히는 300 SL이 맥스 호프먼(Max Hoffman)의 영향을 받아 만들어졌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물론 BMW, 재규어, MG, 포르쉐 등 여러 유럽 차를 미국에 판매하던 그는 미국인이 선호하는 차를 생산하도록 유럽 자동차 업체에게 여러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300 SL 역시 호프먼의 조언에 따라 개발된 차였다. 보수적인 디자인의 승용차가 … 1955 메르세데스-벤츠 190 SL 더보기

1955 포드 선더버드

[ 모터 매거진 2013년 5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 1954년에 데뷔한 포드 선더버드는 1950년대 미국에서 인기 있던 유럽 스포츠카에 대항하기 위한 포드의 노력을 보여주는 차다. 선더버드는 경제적 기반을 갖춘 중년층 취향에 맞춰 보수적이면서도 유럽 감각을 담은 디자인과 대 배기량 V8 엔진으로 강력함과 쾌적함을 동시에 만족하는 주행성능을 지녔다. 초대 모델의 성공에 힘입어 장수하며 포드의 상징적 모델 중 하나가 되었다. 1950년대의 미국 자동차 산업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늘어난 수요로 성장일로에 있었지만, 어느 메이커도 충분히 다양한 제품군을 갖추고 있지는 못했다. 특히 일반 소비자를 겨냥해 만든 세단, 쿠페, 왜건들은 대부분의 디자인과 기술적 요소를 공유해 개성이 두드러지지 않았다. 특히 당시 미국에서는 유럽 스포츠카가 큰 인기를 끌고 … 1955 포드 선더버드 더보기

1959 캐딜락 엘도라도 비아리츠 컨버터블

[ 모터매거진 2012년 10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풍요가 지속되던 미국에서는 크고 화려한 차들이 인기를 얻었다. 소비자의 마음을 얻으려는 자동차 메이커들의 경쟁 속에 항공기 디자인을 접목한 테일 핀이 쓰인 차들이 많이 나왔고, 그 가운데 가장 화려한 모습을 지닌 … 1959 캐딜락 엘도라도 비아리츠 컨버터블 더보기

골라주세요 : 내 생의 마지막 차

[ 모터 트렌드 한국판 2012년 6월호에 실린 글의 원본입니다. 모터 트렌드 편집부가 던진 질문에 주관을 바탕으로 답변한 내용입니다. ] Q1. 생애 마지막 차로 무엇을 꿈꾸고 계시나요? 1994년부터 2002년까지 생산된 R129 메르세데스-벤츠 SL 500. 색깔은 반드시 은색이어야 한다. 2인승 대형 컨버터블인 SL 클래스는 순전히 즐기기 위한 차다. 메르세데스-벤츠 특유의 호사스러움이 가장 잘 표현된 모델이기도 하고, 특히 R129는 메르세데스-벤츠가 기계적 완성도를 중시하던 시대의 정점을 찍은 차다. 요즘 SL 클래스만큼 과하게 패셔너블하지도 않고, 중후함과 세련미를 고루 갖춘 스타일이 참 매력적이다. 멋있게 늙어가기를 바라는 입장에서, 나이에 어울리는 멋과 품위를 즐겁게 누릴 수 있는 차로 꼽을 수 있는 몇 되지 않는 차 중의 하나가 R129 … 골라주세요 : 내 생의 마지막 차 더보기

이 차를 한국에서 만나보고 싶다

[ 모터트렌드 한국판 2011년 12월호에 실린 글의 원본입니다. 여러 필자가 각자 우리나라에서 만나고 싶은 차 두 모델씩 골라 쓴 피처 기사의 일부입니다. ] #1. 마쓰다 MX-5 운전의 묘미를 즐기기에 순수 스포츠카만큼 좋은 차도 없다. 운전기술에 따라 차를 즐길 수 있는 영역이 달라질 수 있는 앞 엔진 뒷바퀴 굴림 스포츠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국내에서 그런 성격의 차들은 값비싼 프리미엄 수입 브랜드에서만 고를 수 있다. GM대우 시절에 잠깐 나왔던 G2X가 조금 대중적인 대안이 될 수 있었지만, 여러 한계 때문에 단명한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그런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차로 떠오르는 것이 마쓰다 MX-5다. MX-5는 현대적인 경량 2인승 앞 엔진 … 이 차를 한국에서 만나보고 싶다 더보기

Chevrolet Malibu Heritage

[ 모터 매거진 2011년 11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 쉐보레 말리부는 미국 LA 근교의 아름다운 해변 도시의 이름을 모델명으로 삼았다. 국내에서는 처음 접하게 되는 생소한 이름이지만, 미국에서는 8세대 모델에 해당된다. 50여 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말리부의 혈통에 드리워진 커튼을 들춰보자. 말리부는 아름다운 … Chevrolet Malibu Heritage 더보기

남자의 차라면 – 2인승 쿠페 & 컨버터블

[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 한성자동차 웹진 with Hansung 2011년 4월호에 실린 글의 원본입니다. ] 나이를 먹을수록 점점 더 좁아지는 ‘나만을 위한 공간.’ 2인승 쿠페, 혹은 컨버터블은 이 시대의 남자들에게 가장 현실적인 자신만의 공간이 되어준다. 동승자가 누구이든, 나만의 공간이 주는 뿌듯함을 공유할 때 남자의 자신감은 더욱 커지게 된다 여성이라고 크게 다르지는 않겠지만, 남자로서 나이를 먹어가면서 느끼게 되는 것 중의 하나로 ‘나만을 위한 공간’을 갖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것을 꼽을 수 있다. 결혼과 함께 독립해 생활을 한다 하더라도, 함께 사는 사람과 내외하며 살지 않는 한 집 안에서 서로의 생활영역은 꼭 겹치는 부분이 생기기 마련이다. 아이라도 생기고 나면 같은 공간을 더 많은 사람이 나누어 … 남자의 차라면 – 2인승 쿠페 & 컨버터블 더보기

경주차에서 탄생한 수퍼카의 조상, 메르세데스-벤츠 300 SL

[ GM대우 사외보 고객사랑 2008년 7월호에 쓴 글입니다 ]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독일은 패전국이라는 불명예보다 전쟁으로 인한 황폐화와 경제난, 그리고 원치 않은 분단으로 실의에 빠져 있었다. 많은 독일 국민들은 경제재건을 위해 애쓰면서도 전쟁의 상처와 생활의 어려움을 달랠 수 있는 무언가를 … 경주차에서 탄생한 수퍼카의 조상, 메르세데스-벤츠 300 SL 더보기

2007 마즈다 MX-5 vs. 2007 GM대우 G2X

[ 월간 자동차생활 2007년 10월호에 쓴 글입니다. ] 단순하고 값싸면서 오픈 에어 모터링을 즐길 수 있는 차. 1960년대 미국 젊은이들에게 사랑받았던 영국산 소형 2인승 컨버터블의 공통점을 짧게 요약하면 이런 표현이 나온다. 당시 미국은 히피문화와 로큰롤, 우주개발로 대표되는 자유와 도전정신으로 똘똘 뭉쳐 있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MG와 오스틴 힐리, 트라이엄프 등 영국 소규모 업체들이 만든 소형 2인승 컨버터블들은 빼어난 디자인과 경쾌한 달리기, 비교적 싼 값으로 개성 있는 차를 원하던 젊은이들에게 사랑받았다. 그러나 1970년대 초 미국의 안전 및 환경규제강화로 소형 2인승 컨버터블의 몰락과 작은 차 특유의 경쾌한 달리기의 시대도 막을 내렸다. 하지만 쾌락이란 마약과 같아서, 한 번 맛보고 나면 잊어버리기가 쉽지 않다. … 2007 마즈다 MX-5 vs. 2007 GM대우 G2X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