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기술이 구현된 차, 언제쯤 살 수 있을까?

[ 개인 Facebook 계정에 2017년 8월 26일에 올린 내용을 다듬은 글입니다. ]

Pixabay로부터 입수된 Julien Tromeur님의 이미지 입니다.

자동차 분야에서는 지난 몇 년 사이에 ‘자율주행’이라는 주제가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관심도 많거니와 관련된 의견도 분분하죠. 조금씩 틀이 잡혀가고 있는 분위기지만, 그런 가운데에서도 여전히 사람들은 ‘언제쯤 자율주행 기술이 구현된 차를 살 수 있느냐’를 궁금해 합니다. 내가 직접 살 수 있어야 현실적인 이야기가 되니까요.

저도 여러 정보를 바탕으로 곰곰 생각해 봤는데요. 교통인프라와 연결되지 않고 차에만 자율주행 기술을 어느 수준까지 안전하게 독립적으로 담아서 일반 소비자가 보편적으로 살 수 있는, 적어도 어느 나라든 베스트셀링 카에 자율주행 기술이 안전하게 구현된 차를 사려면 아무래도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습니다. 

자동차가 독자적으로 안전하게 자율주행을 하려면, 적어도 세계 정상급 선수들로 구성한 축구팀과 매번 한 골도 먹지 않고 이기는 경기를 펼칠 수 있는 인공지능 로봇 축구팀을 꾸릴 수 있을 만큼, 또는 환상의 드림팀이라 할 야구 팀과 겨뤄 경기마다 노 히트 노 런의 완벽한 승리를 거둘 수 있는 인공지능 로봇 야구팀을 꾸릴 정도로 기술이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알파고가 복잡한 경우의 수를 다루는 바둑이라는 게임에서 사람을 이긴 것이 대단하긴 하지만, 실제 도로를 달리는 일은 다차원적인 바둑을 두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도로 위의 차들, 꼭집어 말하면 각기 다른 목적과 습관, 상황으로 운전하고 있는 수많은 사람을 상대해야 하니까요. 거기에 변화무쌍한 도로와 날씨 환경에도 알맞게 대응해야 합니다. 알파고로 비유하자면 여러 프로 바둑기사와 동시에 대국을 하면서 스스로 바둑판에 돌을 놓는 것은 물론 대국 생중계를 위한 여러 대의 카메라와 마이크, 조명 조작과 방송국 부조종실 역할까지 다 하는 거라고 보면 될 겁니다. 정말 자율주행 기술이 사람만큼 똑똑한 지능에 의해 제어되지 않으면 안 되는 거죠. 새삼 사고 없이 운전하는 사람들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인간은 예측 불가능한 행동이 가능한(…) 존재라서, 인공지능이 웬만큼 발전해도 상대하기 어렵습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의 유명한 TV 다큐멘터리 ‘사상 최악의 참사(Seconds From Disaster)’에서 매회 반복되는 시작 멘트는 이렇습니다. “재난은 그냥 일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위험한 사건이 연속으로 일어난 결과입니다.” 꼭 사상 최악의 참사만 그런 것은 아닙니다. 시스템이 완벽하게 교통과 자동차를 통제하기 전까지는 인공지능은 운전자라는 사람의 생각과 행동에 대응해야 하는데, 완벽하게 대응하기에는 인간은 변수가 너무 많은 존재입니다.

물론 사람이 예측 불가능한 행동을 했을 때 인공지능이 빠르게 대응하는 건 가능할 겁니다. 그런데 그 예측 불가능한 행동이 사고로 직결되는 것이라면, 이미 사고가 일어난 다음에 대응을 해봤자 소용 없겠죠. 그런데 수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예측 불가능한 행동을 한다면 어떨까요? 인공지능이 발전하면 지금은 예측 불가능한 것들까지도 예측할 수 있겠죠. 그러나 인공지능이 인간 때문에 생기는 모든 사고를 예방할 수 있으려면 모든 인간의 일거수일투족은 물론 과거까지 완전히 파악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인간이 인공지능의 완벽한 지배를 받는 세상이 되면 가능해질 일입니다. 안전한 자율주행 차를 만들겠다고 거기까지는 갈 필요가 없겠죠.

게다가 보편적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을 정도의 값에 그 정도 수준의 인공지능과 주행제어 기술을 담은 차가 나와야 합니다. 모든 차마다 그런 기술을 때려박을 수는 없을테니, 그나마 교통 인프라라는 덜 복잡한 변수부터 시작해 지능형 네트워크의 도움을 받아야겠죠. 그 다음부터는 통신의 영역으로 들어섭니다. 진짜 자동차가 스마트폰과 비슷한 존재가 되는 거죠. 통신도 해결할 과제가 늘어납니다. 

일단 그 정도 수준에 이르고 나서야 쓰나미가 휩쓸듯 대부분의 차가 자율주행 기술의 도움으로 도로 위를 안전하게 달릴 수 있을 겁니다. 언제쯤 그런 때가 올까요? 지금도 몇몇 차들에 들어가 있는 발전된 형태의 주행 지원 시스템(ADAS)을 활용하면 자율주행에 가까운 경험을 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절대 완벽할 수 없는 기술이고 제한된 범위 안에서만 제한된 기능을 하는 기술입니다. 적어도 앞으로 10년 안에 나올 대중적 양산차에 쓰일 ADAS도 그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겁니다. 

요즘 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이 유행인데, 그런 식의 구분이라면 대충 5차 산업혁명이 일어날 즈음은 되어야 믿을만한 자율주행 차를 만날 수 있지 않을까요. 5차 산업혁명이라는 게 정말로 일어난다면 말입니다.

P.S. 아. 물론 지금 기준으로 판단하고 생각한 이야기입니다. 세상은 변하고, 변하면 생각도 달라질 수 있죠. 제 생각대로 흘러가지 않을 수도 있고, 그래도 어쩔 수 없습니다. 나중에 가서 제 예측이 잘못됐다면 ‘그땐 내가 잘못 생각했다’고 인정하고 현실을 받아들일 겁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