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Chevrolet_Trax_Redline-1

2018. 9. 3. – 한국지엠이 소형 CUV 더 뉴 트랙스의 특별판인 레드라인 에디션(Redline Edition)을 내놓았다. 레드라인 에디션은 GM이 2015년 미국 SEMA 쇼에서 처음 공개한 특별 제품 구성으로, 빨간색을 주제로 삼아 차체 주요 부분을 치장한 것이 특징이다. 미국 시장에는 여러 제품에 이미 반영되고 있는 특별판이지만 국내에는 더 뉴 트랙스에 처음 반영되었다.

이번에 국내 판매를 시작하는 더 뉴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보 타이 로고 엠블럼, 옆 유리 아래 몰딩, 사이드 미러 커버를 검은색으로 치장하고, 전용 18인치 검은색 알로이 휠에 빨간 강조선을 더했다.

레드라인 에디션은 더 뉴 트랙스 LT 코어 트림과 프리미어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고, 선택 가능한 차체색은 스노우 화이트 펄(Snow white pearl), 스위치 블레이드 실버(Switch blade silver), 모던 블랙(Modern black), 새틴 스틸 그레이(Satin steel gray)로 제한된다.

값은 1.4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이 2,176만(LT 코어)~2,361만 원(프리미어), 1.6리터 디젤 모델이 2,422만(LT 코어)~2,548만 원(프리미어)으로, 일반 모델보다 35만 원 비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