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Lincoln MKC

2018. 9. 6. – 링컨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2019년형 링컨 MKC 판매를 시작했다.

2019년형 MKC는 컨티넨탈, MKS 등을 통해 먼저 선보인 새 시그너처 라디에이터 그릴을 중심으로 헤드램프와 범퍼 등의 기능과 디자인을 손질하고 테일램프에 크롬 장식을 더했다. 실내는 브리지 오브 위어의 딥소프트(deepsoft) 가죽이 내장재로 쓰이고,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기능을 포함해 업그레이드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SYNC 3)을 단 것이 특징이다. 충돌 경고 시스템에는 보행자 감지 및 자동 긴급 제동 기능이 추가되었다.

245마력의 최고출력과 38.0kg·m의 최대토크를 내는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스톱/스타트 기능(오토 스타트-스톱), 수동 기능이 있는 6단 자동변속기(셀렉트시프트), 네바퀴 굴림 시스템(인텔리전트 AWD), 토크 벡터링 컨트롤 등 동력계와 구동계는 2018년형과 같다.

2019년형 MKC의 값은 5,230만 원(300A 리저브 AWD, 개소세 인하분 반영 기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