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Genesis_G70-1

2019. 10. 17. – 현대자동차가 2019년형 G70의 판매를 시작했다. 2019년형 모델에서는 새로 개발한 장비와 기능을 추가 하고 기존 장비를 트림별로 재구성하는 등 전반적인 상품성을 조율했다.

새로 추가된 장비 중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세계 최초로 적용된 12.3인치 3D 클러스터다. 3D 클러스터는 계기판에 표시되는 주행정보를 별도의 안경 없이 3차원 입체화면으로 표시하는 것으로, 운전자 취향에 맞춰 테마를 선택할 수 있다. 기본으로 세 가지 테마(모던, 스페이스, 엣지)가 드라이브 모드에 연동되어 표시되고, 운전자가 직접 테마를 선택할 수도 있다. 아울러 화면표시 방식도 2D와 3D를 선택할 수 있다.

새로 추가된 장비로는 스마트 전동식 트렁크가 있고, 3.3T 가솔린 모델에 HTRAC AWD 시스템을 선택하면 AWD 시스템과 기계식 차동제한 디퍼렌셜(M-LSD)를 통합제어하는 다이내믹 AWD 시스템이 들어간다. 그와 더불어 모든 모델에 공기조절장치의 공기 청정 모드, 고화질(해상도 1280×720 픽셀) DMB, 오토홀드 기능이 포함된 전동 주차 브레이크, 에코 코스팅 기능이 기본으로 들어간다.

값은 2.0T(가솔린)가 3,701만(어드밴스드 기본)~4,752만 원(엘리트 스포츠 패키지 HTRAC 풀 옵션), 2.2D(디젤)가 4,025만(어드밴스드 기본)~5,252만 원(엘리트 HTRAC 풀 옵션), 3.3T 스포츠(가솔린)가 4,511만(엘리트 기본)~5,709만 원(프레스티지 HTRAC 풀 옵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