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yundai_EF_Sonata_Worldcup

[2000년 05월 한국경제신문에 쓴 글입니다]

이번에 시승한 모델은 현대 EF 쏘나타 2.0 골드 월드컵 모델이다. 이 차는 2002년 월드컵 공식 파트너 선정 1주년을 기념하여 발매된 스페셜 모델이다.

외관상으로 기존의 EF 쏘나타와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윗급 모델인 그랜저 XG를 연상케 하는 투톤 컬러와 보다 세련된 느낌의 알로이 휠,크롬도금으로 둘러싸인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그렇지만 여성적인 스타일과는 어울리지 않는 복잡한 크롬도금 그릴이 어색하게 느껴진다. 월드컵 기념 엠블렘도 마찬가지다.

실내는 가죽 핸들과 기어노브,선택사양인 가죽 시트,우드 그레인으로 고급스럽게 치장되어있다. 시트에는 열선이 내장돼 있고 운전석은 전동식으로 움직이게 돼있어 편리하다. 이 차는 현대차중 처음으로 진주빛 계기판을 채용했다. 야간에는 글자부분만 밝은 녹색으로 표시되어 편안한 분위기를 낸다.

실내공간은 전반적으로 넉넉하며 중형차급에 알맞는 다양한 편의장비를 갖추고있다. 베이지 톤으로 처리되어 포근한 느낌을 주지만 내장재의 색상은 조금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겠다. 뒷좌석도 여유있지만 지붕 곡선이 부드럽게 처리된 탓에 머리 공간은 부족한 느낌이다. 오디오도 비교적 음향을 잘 살려주지만 시트 포지션이 높아 조작이 불편하다. 핸들에 장착된 리모컨의 기능을 좀 더 강화할 필요가 있겠다.

엔진은 미쓰비시 계열의 시리우스 엔진을 현대에서 새롭게 개량한 시리우스 II엔진이다. 엔진 자체의 소음과 진동을 줄인 것은 물론 차체 방음처리도 잘 돼있어 실내가 아주 조용하다. 시승차에 장착된 4단 HIVEC 자동변속기는 학습기능의 컴퓨터를 갖췄다. 변속기의 반응도 적당하고 변속충격도 거의 없어 가속이나 감속이 불편하지 않다.

고급형 모델 답게 전자제어 서스펜션,구동력 제어 시스템 등도 갖추고 있다. 핸들링은 비교적 정확한 편이지만 급한 코너에서 느껴지는 언더스티어가 약간 거슬린다. 그러나 여유있는 운전을 즐기는 사람에게는 편안하기 그지 없는 훌륭한 차다.

월드컵과 연관된 특별한 사양이 없고 이에 발맞춘 서비스나 이벤트도 없는 것이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