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터 트렌드 한국판 2017년 11월호에 실린 글의 원본입니다. 여러 필자가 현대 그랜저의 대안으로 고려할 만한 차를 하나씩 골라 이야기한 꼭지에서, 저는 닛산 맥시마를 다뤘습니다. ]

현대 그랜저가 한 달에 1만 대씩 팔리고 있다. 차급과 차종을 막론하고 국내 승용차 소비자 열 명 중 한 명은 그랜저를 산다는 얘기다. 그랜저의 상품성이 뛰어나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역설적으로 대안이 많지도 않거니와 몇 되지 않는 대안들마저도 소비자를 잘 설득하지 못함을 반증하기도 한다. 간단히 말하면 대다수 소비자에게 그랜저는 보편타당한 선택이다. 그런데 남들과 똑같은 길을 가기가 무조건 싫다면? 삐딱한 기준으로 대안을 찾다 보면 눈에 띄는 차가 한둘은 있기 마련이다. 닛산 맥시마도 그 중 하나다. 

국내에서 맥시마는 그랜저에 비하면 존재감이 희미하다. 그러나 핵심 시장인 미국에서는 얘기가 다르다. 그랜저와 같은 시장(대형 가족용 세단)에서 경쟁해왔지만 8세대에 걸친 35년 넘는 역사가 배경으로 작용한 덕분에 인지도는 더 높다. 심지어 2000년대 들어서는 아예 미국 시장에 특화시킨 미국형 모델이 되었다. 그러나 미국에서 세단 시장은 전보다 위축되었고, 심지어 미국 브랜드들조차 슬금슬금 시장에서 발을 빼는 상황이다. 현대도 지금의 그랜저(IG)는 미국에 내놓지 않는다. 그런 와중에도 굳건히 버틸 만큼 맥시마의 상징성과 경쟁력은 무시하기 어렵다. 물론 어디까지나 미국 얘기지만, 맥시마가 최소한 그랜저와 나란히 놓고 비교할 기본조건을 갖추고 있음은 분명하다.

수치상으로는 그랜저보다 살짝 작지만, 차급이 차급인 만큼 덩치가 작지는 않다. 큰 덩치가 둔해 보이지 않는 것은 개성이 뚜렷한 디자인의 영향이 크다. ‘중장년층이 선호하는 차’라는 이미지를 벗으려 2014년에 선보인 스포츠 세단 콘셉트카 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재현한 덕분에, 몇 되지 않는 동급 차들 가운데에서도 이만큼 날렵하고 젊어 보이는 차는 없다. 동급 차를 살 만한 국내 소비자의 보편적 정서와는 거리가 있지만, 닛산의 의도대로 취향이 젊은 소비자라면 호감을 느낄 수도 있어 보인다. 

실내 역시 콘셉트카와 닮은꼴이지만, 겉모습에 비하면 생김새는 점잖고 꾸밈새는 무난하다. 크고 알아보기 쉬운 버튼들, 푹 파인 컵 홀더와 수납공간, 시선이 닿는 곳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죽 분위기의 내장재와 진짜 가죽으, 가짜인 티는 나지만 나름 세련된 우드 그레인에서는 미국차 분위기가 물씬하다. 지붕 대부분을 덮는 선루프, 앞좌석 열선 및 통풍 시트, 블루투스 오디오와 USB 단자, 다기능 컬러 디스플레이와 보스 오디오가 포함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차급에 걸맞은 편의장비도 대부분 갖추고 있다. 시트는 앞뒤 모두 쿠션이 부드러우면서도 몸을 잘 잡아준다. 뒷좌석도 등받이가 적당히 기울고 앉는 부분이 파여 있어 편안하지만, 지붕이 낮은 탓에 앞뒤 모두 머리공간 여유는 적다.  

맥시마에서 돋보이는 매력이라고 할 만한 점은 크게 두 가지를 꼽을 수 있다. 하나는 달리는 느낌이다. 닛산이 사골처럼 계속 우려내고 있는 VQ V6 3.5리터 엔진은 요즘 기준으로는 회전 질감이 약간 거칠지만, 부지런히 힘을 뽑아내는 과정은 여전히 즐길 만 하다. 특유의 이질감은 남아 있어도, 충분히 숙성된 CVT 역시 제법 빠르게 액셀러레이터 조작을 바퀴 회전에 실어 시원한 가속감을 이끌어낸다. 스포트 주행 모드를 선택하면 웬만한 고성능 세단이 아쉽지 않을 만큼 잘 달린다. 그런 가운데에서도 탄탄함과 편안함 사이에서 균형을 잘 잡은 섀시가 가벼운 느낌이 들지 않는 선에서 쏟아져 나오는 힘을 잘 받아준다.

또 하나의 매력은 흔히 이야기하는 ‘가성비’다. 맥시마의 값은 4,370만 원이다. 통합제어 단계에는 이르지 않았지만 중요한 ADAS 기능이 대부분 들어있는데도 그 정도 값이다. 그랜저 최상위 모델인 3.3 셀러브리티의 기본 값은 4,160만 원으로 그보다 낮지만, 맥시마에 기본으로 들어가는 파노라마 선루프와 주요 ADAS를 묶어 놓은 패키지를 추가하면 그랜저가 더 비싸진다. 물론 차의 꾸밈새나 실내 공간, 뒷좌석 편의장비, 유지관리의 편리함 등에서는 맥시마가 그랜저를 뛰어넘을 수 없다. 그런 이유에서 맥시마는 그랜저를 사려는 사람이 대안으로 선택하기는 어렵더라도, ‘흔해 빠진’ 그랜저가 싫다면 한 번쯤 고려해볼 만한 가치는 있는 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