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기아 셀토스

기아자동차가 2021년형 셀토스의 판매를 시작했다. 2021년형 셀토스의 특징은 최신 안전 및 편의사항을 기본 또는 선택사항에 추가하고, 최상위 트림인 그래비티를 추가한 것이다.

트림은 세 가지(트렌디, 프레스티지, 노블레스)에서 새로운 최상위 트림인 그래비티가 추가되어 네 가지로 늘었고, 기존 최상위 트림인 노블레스는 시그니처로 이름이 바뀌었다.

2021년형 셀토스는 모든 트림 기본사항에 후석 승객 알림 기능이 추가되었고, 모든 트림 공통 선택사항인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에 포함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자전거 사용자 감지 및 대응 기능 포함)에 교차로 대향차 감지 및 대응 기능이 추가되었다(기본사항에 포함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은 자동차 및 보행자 감지 및 대응 기능 지원).

또한, 중간 트림인 프레스티지와 시그니처 트림의 기본사항 중 하나인 LED 시그니처 라이팅 그릴의 재질이 무광에서 유광으로 바뀌었고, 프레스티지 이상 트림에서만 선택할 수 있었던 10.25인치 UVO 팩은 모든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새로 추가된 그래비티 트림은 내부 패턴을 사각형으로 차별화하고 핫 스탬핑 공법으로 만든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블랙 전면가공 휠, 메탈릭 실버 색 사이드 미러 커버와 도어 가니시, 전용 뒤 범퍼 스키드 플레이트 장식, 전용 그레이(회색) 내장재 등을 갖췄다.

기본값(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은 1.6L 가솔린 터보 엔진 기준으로 트렌디가 1,934만 원, 프레스티지가 2,248만 원, 시그니처가 2,454만 원, 그래비티가 2,528만 원이다. 1.6L 디젤 터보 엔진을 선택하면 각 트림에 195만 원(개별소비세 5% 적용 기준)을 추가 지불해야 한다. 이는 개별소비세 5% 적용 기준으로 2020년형보다 트렌디 트림이 5만 원씩, 프레스티지와 시그니처 트림은 10만 원씩 오른 것이다.

모든 선택사항을 추가했을 때의 값(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은 1.6L 가솔린 터보 엔진 선택 시 트렌디가 2,489만 원, 프레스티지가 2,857만 원, 시그니처가 3,107만 원, 그래비티가 3,181만 원이다. 1.6L 디젤 터보 엔진 선택 시에는 트렌디가 2,680만 원, 프레스티지가 3,049만 원, 시그니처가 3,260만 원, 그래비티가 3,333만 원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