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 3. – 기아자동차가 2019년형 모닝을 출시했다. 2019년형 모닝은 기본 트림(베이직 플러스) 바로 위 트림인 디럭스부터 후방 주차 보조시스템을, 최상위 트림(프레스티지) 바로 아래 트림인 럭셔리부터 스티어링 휠 열선 및 자동요금징수 시스템(ETCS)를 기본사항에 포함하는 등 일부 편의장비 구성을 조정했다. 또한, 일부 트림 선택사항인 스마트 내비게이션에 포함된 DMB를 고화질 수신이 가능하도록 바꿨다.

값은 1.0 가솔린이 950만(베이직 플러스 수동 기본)~1,620만 원(프레스티지 자동 풀 옵션), 1.0 T-GDI가 1,589만(기본)~1,724만 원(풀 옵션), 1.0 LPI가 1,235만(디럭스 기본)~1,685만 원(럭셔리 풀 옵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