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Ssangyong_Tivoli_Armor-1

2018. 9. 2. – 쌍용자동차가 2019년형 티볼리 아머와 티볼리 에어를 내놓았다. 모델 이어 변경인 만큼 변화의 폭은 크지 않다. 다만 티볼리 에어 트림 구성에서 디젤 모델에는 있었지만 가솔린 모델에는 없었던 기본 트림 AX가 추가되었다.

2019년형 티볼리 아머/에어는 선택 가능한 차체색에 오렌지 팝과 실키 화이트 펄이 새로 포함되었고, 16인치 알로이 휠 디자인이 바뀌었으며 뒤 범퍼는 크롬 몰딩을 더하는 한편 아래쪽 디자인을 손질했다.

편의장비로는 키를 지니고 차에서 일정한 거리 이상 멀어지면 자동으로 도어 잠금장치가 작동하는 오토 클로징 도어 기능이 추가되었고, 기어 레버는 지지대를 가죽 커버로 감싼 부츠 타입으로 바뀌었다. 새로 더해진 경사로 저속 주행장치(HDC)에는 시속 5~30km 범위 안에서 제한속도를 설정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한 값은 아머 가솔린이 1,626만(TX 수동 기본)~2,749만 원(LX 자동 풀 옵션), 아머 디젤이 2,033만(TX 자동 기본)~3,014만 원(LX 자동 풀 옵션), 에어 가솔린이 1,876만(AX 자동 기본)~2,846만 원(RX 자동 풀 옵션), 에어 디젤이 1,963만(AX 수동 기본)~3,072만 원(RX 자동 풀 옵션)이다. 스페셜 모델인 아머 기어 플러스는 가솔린이 2,155만(기본)~2,342만 원(풀 옵션), 디젤이 2,361만(기본)~2,558만 원(풀 옵션)이다.

개별소비세 인하 전 정상가 기준으로 2018년형 모델보다 아머는 1만~32만 원, 에어는 3만~11만 원 올랐다.

2019-Ssangyong_Tivoli_Air-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