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폭스바겐 제타

폭스바겐코리아가 2021년 1월 15일부터 2021년형 제타의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2021년형 모델은 편의 및 안전 기능을 일부 추가하거나 보완했고, 판매 트림은 2020년형과 마찬가지로 프리미엄(Premium)과 프레스티지(Prestige) 두 가지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지난해 말 출시된 신형 파사트 GT와 마찬가지로 최신 MIB3 시스템이 적용되면서 8인치 멀티 컬러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와 무선 앱커넥트(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연동) 기능, 폭스바겐 본사가 개발한 한국형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추가되었다. 아울러 모든 트림에 USB-C 포트가 설치되었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아날로그 계기판이 디지털 콕핏 풀 LCD 계기판으로 바뀌었다. 주행 보조 안전 기능으로는 차로 유지 보조 기능인 레인 어시스트가 추가되었다.

150마력 1.4L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로 앞바퀴를 굴리는 동력계 및 구동계 구성은 이전과 같다.

기본값(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 기준)은 프리미엄 모델이 2,949만 8,000원, 프레스티지 모델이 3,285만 1,000원으로, 2020년형 모델보다 234만 9,000원, 333만 5,000원 올랐다. 2021년형 제타의 출고는 2월 중에 시작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