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2015년 8월 10일자에 ‘다른 브랜드, 같은 심장… 자동차 메이커들 적과의 동침 이유는’이라는 제목으로 실린 글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팔리고 있는 차들 가운데에는 서로 다른 브랜드인데도 엔진을 공유하는 것들이 있다. 같은 그룹에 소속된 계열 브랜드 사이의 엔진 공유는 흔한 일이다. 그러나 평범한 사람들에게는 전혀 다른 회사의 브랜드의 차가 같은 엔진을 쓴다는 것이 특이하게 느껴질 수 있다. 대표적인 예가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와 르노삼성 SM5다. 두 차에 쓰이는 1.5리터 디젤 엔진은 출력과 같은 성능특성은 다르지만 기계적으로는 세부적 차이를 빼면 완전히 같다. 

두 차의 엔진은 프랑스에 있는 르노 엔진 공장에서 생산해 각각 메르세데스-벤츠와 르노삼성에 공급된 것이다. 르노 계열사인 르노삼성과 달리, 메르세데스-벤츠에 르노 엔진이 쓰이는 것은 지난 2010년에 메르세데스-벤츠를 만드는 다임러와 르노-닛산이 전략적 제휴를 맺은 결과다. 두 회사의 제휴 분야에는 엔진도 포함되어, 두 회사 모델에 상대 회사의 엔진을 얹어 내놓는 모델이 차츰 늘고 있다. 이 관계를 바탕으로 닛산 계열 인피니티의 Q50 등 일부 모델에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생산해 C 클래스, E 클래스 등에 얹고 있는 2.1리터 디젤 엔진이 쓰이기도 한다.

메르세데스-벤츠가 르노 디젤 엔진을 쓰는 또 다른 이유도 있다. 승용차용 소형 디젤 엔진은 르노와 푸조 시트로엥 등 프랑스 자동차 회사들이 탄탄한 경험과 기술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는 유럽에서도 디젤 엔진 승용차가 일찌감치 큰 비중을 차지했고, 시장이 소형차에 집중되어 소형 디젤 엔진 개발이 활발해 뛰어난 경쟁력을 갖췄다. 우리나라와 일본 회사들도 한때 프랑스 회사들의 디젤 엔진을 구매해 유럽 수출용 모델에 썼다. 디젤 엔진 기술이 부족했던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시장 확보를 위한 선택이었다.

이처럼 경쟁 관계일 수 있는 자동차 회사들이 핵심 구성요소인 엔진을 공유하는 이유는 역시 비용이다. 특히 갈수록 커지고 있는 친환경 고효율 엔진에 대한 요구는 엔진 개발비용을 갈수록 높이고 있다. 따라서 개발비를 회수하고 수익을 내려면 한 번 개발한 엔진을 최대한 많은 차에 활용해야 한다. 그런 관점에서, 엔진 공유는 참여하는 회사들이 개발비 부담을 나누면서 사용 규모를 크게 키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공유 범위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서로 주력 시장에 악영향을 주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메르세데스-벤츠와 르노-닛산의 엔진 공유도 각자 손해보지 않는 선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