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의 주요 특징은?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1년 4월 19일, 오토 상하이 2021 언론공개일 행사를 통해 G80 전동화 모델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G80 전동화 모델은 기존 G80의 동력계를 배터리에 의해 작동하는 전기 모터로 바꾼 것으로, 제네시스 브랜드가 처음 내놓은 첫 전기차입니다.

오늘 공개된 내용을 요약해, G80 전동화 모델의 주요 특징을 살펴봅니다.

  • 배터리 용량: 87.2kWh
  •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427km (현대차 자체 측정 결과) –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 이내에 10%에서 80%까지 충전 가능
  • 구동계: AWD (네바퀴굴림) 기본
  • 구동계 구성: 앞뒤 차축에 136kW(185마력)/350Nm(35.7kg・m) 전기 모터를 개별 설치해 합산 최고출력 272kW(370마력), 합산 최대토크 700Nm(71.4kg・m)
  • 구동계 특징: 앞뒤 구동계 작동을 분리 또는 연결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DAS, Disconnector Actuator System)을 설치해 뒷바퀴만 굴리거나 네바퀴 모두 굴릴 수 있음
  • 가속 성능: 시속 100km 정지 가속 시간 4.9초 (현대차 자체 측정 결과, 스포츠 모드 기준)
  • 효율: 복합전비 4.3km/kWh (현대차 자체 측정 결과, 19인치 타이어 기준)
  • 충전 시스템: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 (아이오닉 5에서 선보인 바 있음) – 800V 초고속 충전 시설을 쓸 수 있고, 400V 충전 시에도 800V로 승압해 충전할 수 있음
  • V2L 기능: 외부 전원 소켓을 통해 구동용 배터리를 일반 220V 가정용 전원으로 쓸 수 있는 기능 (아이오닉 5에서 선보인 바 있음). 소비전력 3.6kW.
  • 솔라 루프: 태양광 발전 패널을 천장에 설치해 충전 가능. 우리나라 1일 평균 일조시간 5.8시간 기준으로 하루 평균 730Wh 충전해 연간 1,150km 추가 주행 가능(현대차 자체 측정 결과, 19인치 타이어 기준)
  • 능동형 소음 제거 기술: 서스펜션에 설치한 센서 4개로 감지한 노면 충격을 바탕으로 AI(인공지능)를 통해 미리 소음을 줄이는 상쇄 파형을 계산하고, 실내에 설치한 마이크 6개로 실시간 분석한 노면 소음을 바탕으로 계산한 반대 파형의 소리를 스피커로 내어 노면 소음을 줄이는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 ANC-R(Active Noise Control-Road) 적용 (노면 충격 예측 소음 감소 기술은 세계 최초) / 실내 마이크로 감지한 소음은 감소 효과를 확인 및 학습하는 데에도 활용
  • 전용 그릴: 구멍이 없는 전기차 전용 그릴을 달았고, 그릴 위쪽에 있는 충전구를 경계가 드러나지 않도록 디자인
  • 전용 휠: 공기역학 특성을 고려한 터빈 모양의 19인치 전용 휠 사용
  • 전용 뒤 범퍼: 배기구를 없애고 공기역학 특성을 고려해 디자인
  • 전용 색: 차체색으로는 마티라 블루, 실내색으로는 다크 그린 투톤 추가
  • 친환경 내장재: 천연 염료 사용 가죽(시트, 콘솔, 2열 암레스트), 가구 제작 공정에서 남은 자투리 나무 조각을 활용한 장식(포지드 우드 가니시), 재활용 PET에서 뽑아낸 실로 만든 친환경 원단 등 사용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